살림과 배움/日本語の勉強屋 108

病気をした人は

病気をした人は、 その分、 人のことを思いやれる。 慈愛が深まる。 病気は、 いろいろなことを 教えてくれる。 死を見つめたり、 生きる意味を考えたり、 人生のかけがえのなさが 見えてくるものだ。 すべて、 より高い人生の頂へと 登っていくための 通路なのだ。 教科書なのである。 生命には 「生き抜く力」がある。 「治す力」がある。 それを引き出す 最高の「大良薬」が 妙法である。 病気を 宿命転換の好機と定める。 その強き一念が、 一切の障魔を破り、 幸福への軌道を広げる。 人間誰しも 病気になることはある。 肝心なのは 「病気に負けない」ことだ。 「強い心」「負けない心」が あるかぎり、 人間は、すべてを プラスに転じていける。 大切なのは、 生きているうちに、 どれだけ「生命の質」を 高めることができるかだ。 長く生きることだけが、 長寿ではない。 大切なのは、 きょう一日を、 ..

가족의 따스함

다녀왔어요! 문을 열면 "어서 오너라" 하고 들려오는 두 개의 목소리. 퇴원하고 오신 아버지와 어머니가 미소를 띄며 거실 쇼파에 앉아 계십니다. 시부모님과 함께 살면서 잊고 있던 가족의 온기가 되살아납니다. 부모님을 간병한다고 하면 모두 " 힘들겠네", " 부모님도 기뻐하지요" 라고 말씀하시지만 실지로는 제가 더 좋아졌습니다. 생각해보면 사회에 나간 지 20년 동안 허구헌 날 언제나 일 중심으로 지냈습니다. 저에게 일은 늘 어려운 고지를 넘는 것 같았고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이겨낼 수 없었습니다. 아주 많이 노력을 했어도 뛰어 넘기는 커녕 뒤로 나자빠지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게 현실이었습니다. 그런데도 지고 싶지 않아서 약한 소리를 했다가는 꿈도 내 정체성도 모든 걸 잃게 말 것이라고 스스로를 강..

다시 한 번 더, 효도하기

그 즈음, 저는 친정아버지를 보내드린 지 얼마 안 되었던 때였습니다. "아버지, 암이야!" 어머니의 말을 듣고서야 새삼스럽게 부모님과 여행을 계획하고, 쉬는 날마다 친정에 가서 함께 지내기도 했습니다. 허둥거리며, 정말 허둥대면서 효도를 해보려 했습니다만, 아버지는 순식간에 하얗게 시드는 나무가지처럼 말라가며 쇠약해지더니 반 년도 안 되어 돌아가시고 말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일을 최우선으로 하던 저는 부모님과 떨어져 지내도 내가 행복하게 지내고 있으면 그게 효도라고 믿고 있었습니다만, 아버지를 보내고 나서야 처음으로 그게 아니었음을 알았습니다. 효도란 무엇보다도 옆에 있어주는 것, 그 사람이 행복하게 여기는 일을 하고, 그 사람이 좋아하는 얼굴을 옆에서 보아주는 것, 그리고 그게 내 즐거움이기도 하다는 걸..

日本語作文ー1(수정전).

年上の友達 私が新垣安子先生と会ったのは2005年の夏で沖縄にいった時でした。元々、先生と私の主人は研究者として会いました。2004年には先生夫妻は私の住んでいる島に訪問したことからその縁はむすばれました。先生夫妻は済州島の現代史に関心が深くて、その時は済州4.3祈念式に参加しました。2005年には私と主人が沖縄戦について勉強するために沖縄を訪問しました。その時、先生夫妻から沖縄戦の遺跡を案内していただきました。戦争遺跡巡りで日本の島、また韓国の島で起きた戦争について勉強になりました。さらにお互いの考えを話しながらお互いの世界観を発見する時間でした。私は研究者である二人に連られていって話を聞きながら二つの戦争が別々ではないことに気づきました。それから、私は沖縄の歴史や文化に興味ができました。 その時のから先生と私の付き合いが始まりました。下手な日本語だけど新垣先生に自分から手紙をかき、..

고양이가 사는 법( 생활수첩 46호/ 2010년 여름호)

고양이가 사는 법( 생활수첩 46호/ 2010년 여름호) 오츠카 아츠코( 저널리스트) 작년 가을에 새 가족을 맞았다. 희고 검은 털의 암컷 고양이 ‘가린’ 이다. 우리 집에 왔을 때 더부룩하고 더러웠던 털은 지금은 폭신하고 부드럽게 되었고, 갈색이었던 손과 발도 새하얗게 되었다. 처음엔 바구니 속에 웅크려 나오지 않았지만 지금은 집안 어디든지 돌아다닌다. 밤에는 내 침대로 올라와 팔을 베고 눕는다. ‘가린’이 자면서 내는 편안한 숨소리를 듣고 있자면 모든 스트레스가 사라지고 마음이 밝아지며 충만해진다. 이런 기분으로 만들어 주는 건 아이들이거나 동물뿐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가린’을 만난 건 길상사에서 매월 한 번씩 열리는 의 입양 모임이었다. 모임의 자원봉사자 말로는 ‘가린’은..